안실련오늘

창립 이래 그 누구보다 앞장서서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언론보도

재난 안전관리 민·관 공동대응 체계 구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실련 댓글 0건 조회 1,355회 작성일 16-03-15 00:00

본문

유해화학물질 누출사고 훈련 광주시소방안전본부 119특수구조단은 28일 평동산업단지 내에 있는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인 아이큐파워아시아㈜ 공장시설에서 누출사고 대비 현지적응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119특수구조단과 광산소방서,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합동으로 펼쳐졌다. 광주시소방본부 제공

광주시, 민간협력위 개최

광주시는 28일 시청사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실에서 지역사회 재난 및 안전관리 민?관 공동대응 체계를 구축을 위한 ‘광주시 안전관리 민관협력위원회’ 첫 회의를 개최했다.

광주시 시민안전실장과 소방안전본부장을 비롯해 재난예방, 방사능예방, 구조·구급·수색, 이재민지원분야 전문가 등 16명이 참석한 이날 회에서 문 인 행정부시장과 민간대표인 ㈔광주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박인수 대표가 공동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위원회는 최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부터 세월호 침몰사고, 태안기름 유출사건 등 대형 재난사고 발생 시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지원만으로는 관리 한계가 노출됨에 따라 민·관 협력을 통한 효율적인 재난관리 필요성의 요구에 따라 설립됐다.

시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과 조례에 근거해 위원회를 구성하고, 재난의 예방단계부터 대비·대응·복구까지의 전 과정을 민간단체 및 시민과 함께하는 협력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앞으로 위원회는 평상 시에는 재난예방 활동은 물론, 위해요소 모니터링, 취약시설 안전점검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재난발생 시에는 피해복구에 필요한 인적?물적자원 동원, 인명구조, 피해복구, 이재민 지원 등에 참여하게 된다.

문용운 시민안전실장은 “갈수록 예측하지 못한 기후변화로 재난의 규모가 대형화되고 피해양상이 복잡해지고 있다”며 “재난 발생 시 정부와 공공기관의 대응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민간위원들의 적극적인 활동과 참여가 있다면 지역공동체의 안전은 담보될 것이다”고 말했다.

@무등일보

http://www.honam.co.kr/read.php3?aid=145399320048594402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65건 7 페이지
게시물 검색